SKT-이노베이션 아카데미, DID 소프트웨어 인재 양성 ‘맞손’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정부 설립 교육기관 이노베이션 아카데미와 분산신원증명(DID) 서비스 ‘이니셜’을 활용 소프트웨어 인재 양성 및 개발자 생태계 활성화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실생활에 필요한 DID 기반의 다양한 아이디어를 발굴 하는 한편, 개발자들이 블록체인 기술의 편의성과 보안성, 확장성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서울특별시가 지원하는 혁신 교육기관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요구되는 소프트웨어 인재 양성 과정인 ’42 서울’을 운영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이달 중 42 서울 기업 공동 프로젝트 일환으로 교육생들에게 이니셜 기반 사업모델을 발굴하는 과제를 제시할 예정이며 교육생들이 다양한 서비스 기획은 물론 실제 코드 개발 실습까지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오세현 SKT 블록체인/인증사업본부장은 ”미래 사회를 책임질 소프트웨어 인재들이 블록체인 기술과 서비스에 대한 안목을 키우는 동시에 SK텔레콤의 5G, 인공지능 인프라를 기반으로 기업의 실무적인 측면도 경험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진 기자 lej@

<저작권자 © 블록체인 경제미디어 블록스트리트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