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테라 검색결과 [총 164건]

디파이 플랫폼의 붕괴, 디파이 시스템의 종말을 뜻하나?

5월 발생한 '루나 사태'를 비롯해 '셀시우스 사태'와 3AC 파산 등 연쇄적인 감염 속에 디파이 시장은 2달 가량 끝없이 무너져가고 있다. 시작은 어찌보면 단순했다. 당시 시총 1위와 6위를 기록하던 '쟁쟁한' 암호화폐 비트코인(BTC)과 루나(LUNA)를 준비 자산으로 내세운 '알고리즘 스테이블코인' 테라USD(UST)가 1달러의 가치를 잃어버리며 '스테이블코인'으로써의 역할을 수행하지 못한 것이 문제였다. 급격하게 시작된 하락장에 준비 자산

디파이 플랫폼의 붕괴, 디파이 시스템의 종말을 뜻하나?

시장 회복의 선결조건

암호화폐 시장의 침체가 계속되고 있다. 매크로 환경 불안에 따른 투자심리가 위축된 가운데, 루나, 셀시우스 등 암호화폐 시장에서의 굵직한 이슈들로 인해 시장은 좀처럼 회복 기미를 보이지 못하는 중이다. 많은 기업이 출사표를 던진 대체불가토큰(NFT) 시장도 모처럼 거래대금이 급감했다. 국내외 콘텐츠 기업들의 시장 진출 출사표는 계속 발표되고 있지만, 투자심리 위축으로 인해 세계 최대 NFT 거래 플랫폼 오픈씨(OpenSea)에서의 6월 거래

시장 회복의 선결조건

FTX 샘 뱅크먼 "몇몇 거래소, 재정 문제로 붕괴될 것"

FTX의 샘 뱅크먼 CEO가 몇몇 거래소들의 폐쇄를 예고하며 추가적인 시장 붕괴를 예상했다. 뱅크먼은 28일(현지시간) 포브스와의 인터뷰에서 몇몇 거래소들의 재무 상태에 대해 "이미 너무 먼 길을 갔다. 현재 극비리에 지급 불능 상태를 감추고 있다"며 "구할 방법이 남아 있지 않다"고 밝혔다. 거래소의 구체적인 이름은 말하지 않았다. 특히, 바이낸스의 자오 창펑 CEO가 암호화폐 시장 구제 금융에 관해 남긴 멘트를 인용해 "사업 수입성 등을 고

FTX 샘 뱅크먼 "몇몇 거래소, 재정 문제로 붕괴될 것"

암호화폐 예치서비스 '업파이' 서비스 긴급 종료 왜?

국내 암호화폐 종합 금융서비스 플랫폼 '업파이(Uupfi)'가 지난 27일 급작스럽게 서비스를 종료했다. 업파이는 암호화폐(가상자산) 예치·대출 등 은행에서 할 수 있는 서비스들을 대신 해주는 플랫폼이다. 요컨대, 암호화폐 시장에서 기존 금융권의 은행 역할을 대신하는 서비스다. 업파이는 비트코인, 이더리움, USDC, USDT에 이어 5종류의 스테이블 코인(BUSD, UST, FRAX, DAI, TUSD) 등 지난해 10월 누적 예치액 1억 달러(당시

암호화폐 예치서비스 \'업파이\' 서비스 긴급 종료 왜?

'돈나무' 캐시 우드 "암호화폐 혁명, 진행 중···결코 멈추지 않을 것"

미국 자산운용사 아크인베스트 CEO 캐시 우드(Cathie Wood)가 하락장에도 불구하고 암호화폐에 시장에 관해 낙관적인 의견을 밝혔다. 28일(현지시간) CNBC와의 인터뷰에 응한 캐시 우드는 최근 하락장에 관한 질문에 "암호화폐 혁명은 현재 계속 진행 중이며 암호화폐 시장은 절대 멈추지 않을 것"이란 멘트로 낙관적인 의견을 밝혔다. 캐시 우드는 올초 아크인베스트에서 발행한 빅 아이디어 보고서를 인용해 암호화폐로 인한 세 가지 혁명을 다시

\'돈나무\' 캐시 우드 "암호화폐 혁명, 진행 중···결코 멈추지 않을 것"

테더 CTO "헤지펀드, USDT 디패깅 노리고 있다"

스테이블코인 발행사 테더의 기술총괄책임자(CTO)인 아르도이노(Paolo Ardoino)파올로가 USDT의 달러 연동성 상실을 노리고 시장내 공포를 조장하는 헤지펀드가 있다고 지적했다. 파올로 아르도이노 CTO는 27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서 '테더(USDT)의 디패깅을 위해 헤지펀드들의 공격이 지속되는 것 같다'는 팔로워의 질문에 "테더 유동성 손실을 위한 협동 공격이 있다"고 인정했다. 그는 "헤지펀드들은 수십억의 자금을 통해 테

테더 CTO "헤지펀드, USDT 디패깅 노리고 있다"

"3AC 사실상 파산"···시장 충격파 대비해야

쓰리애로우캐피털(3AC)이 빌린 돈을 제때 갚지 못해 채무불이행(Default, 디폴트)을 통지 받았다. 시장에서는 테라(UST) 사태와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등과 맞물려 유동성에 타격을 입은 싱가포르 암호화폐 헤지펀드 3AC가 6억7000만달러(약 8600억원)의 대출금을 갚지 못하면서 관련 업체들의 '줄파산'이 우려된다고 분석했다. 앞서 3AC는 2억달러(약 2574억원)를 루나에 투자해 루나 사태와 함께 자금을 손실본 바 있다. ◇보이저디지털, 3AC에 "내

"3AC 사실상 파산"···시장 충격파 대비해야

어나니머스, 권도형에 선전포고···"법의 심판 받게 할 것"

국제 해커 집단 어나니머스(Anonymous)가 테라폼랩스 권도형(Do Kwon) 대표의 범죄 사실을 만천하에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또 권 대표를 법의 심판을 받게 하겠다고 자신했다. 어나니머스는 27일 자신들이 운영하는 유튜브를 통해 '루나 사태'를 일으킨 권도형 대표에게 "최대한 빨리 사법처리를 받도록 할 것"이라는 경고 메세지를 담은 영상을 게재했다. 어나니머스가 공개한 유튜브 영상은 루나 사태로 인한 테라폼랩스의 파산 직전 권 대표가

어나니머스, 권도형에 선전포고···"법의 심판 받게 할 것"

쓰리애로우, 27일 채무불이행?···FTX '샘 뱅크먼' 해결사 나서나

최근 암호화폐 시장에 큰 혼란을 만들고 있는 글로벌 최대 암호화폐 헤지펀드인 쓰리애로우캐피털(3AC)가 채무불이행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시장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22일(현지시간) 뉴스크립토의 보도에 따르면 3AC가 오는 27일로 다가온 암호화폐 투자 플랫폼 기업 보이저디지털(Voyager Digital)에게 약 6억6000만 달러의 채무를 갚지 못할 경우 채무불이행 상태에 빠진다. 3AC는 보이저 디지털에게 비트코인(BTC) 1만 5250개와 USDC 3억 5000만

쓰리애로우, 27일 채무불이행?···FTX \'샘 뱅크먼\' 해결사 나서나

암호화폐 이슈 종합토론② - NFT·규제 전망

22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제4회 블록체인 비즈니스 포럼'이 개최됐다. 이날 진행된 좌담회에는 이승환 코인니스 대표가 사회자를 맡은 가운데 국내 블록체인 업계 전문가들인 ▲김종환 블로코 대표 ▲박도현 파이랩 대표 ▲이현우 크로스앵글 공동대표가 토론자로 참여했다. 이날 진행된 토론회에서 어떤 질문과 답변이 나왔는지 일문일답으로 정리했다. Q1. 테라 사태로 인해 가상 자산 시장 전반에 대한 불신이 확산되고 있다. 테라 사태 이전

암호화폐 이슈 종합토론② - NFT·규제 전망

BIS, "미래의 화폐 CBDC가 적합"

국제결제은행(BIS)이 자체 연구 보고서를 통해 암호화폐의 구조적 결함을 지적하며 CBDC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BIS는 2022년 연간 경제 보고서를 통해 블록체인을 통한 화폐 시스템 변화에 대해 "중앙은행이 발행하는 건전한 기초 가운데 기술 혁신을 도입한 CBDC가 적합할 것"이라고 서술했다. 보고서는 현재의 암호화폐 하락장을 이끈 주된 원인인 테라의 붕괴를 지적하며 이로 인한 암호화폐가 가진 두 가지 주요 결함에 대해 강조했다.

BIS, "미래의 화폐 CBDC가 적합"

USDC 일일 이더리움 네트워크 거래량, 테더 약 2배 기록

시총 2위 스테이블코인 USDC가 일일 이더리움 네트워크 거래량에서 시총 1위 테더(USDT)를 압도하며 스테이블코인 시장 지각 변동을 만들고 있다. 2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데이터 분석 업체 메사리(Messari)의 데이터에 따르면 최대 블록체인 네트워크인 이더리움 네트워크에서 USDC의 일일 거래량이 11억 달러(1조 4258억원)에 도달했다. 이는 시총 1위 테더의 일일 거래량 5억 7900만 달러의 두 배에 달하는 수치다. USDC는 테라 USD(US

USDC 일일 이더리움 네트워크 거래량, 테더 약 2배 기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