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BTC 검색결과 [총 438건]

테더 안정성 의문 번지며···상승 랠리 '브레이크'

글로벌 거래소의 기축통화로 사용되는 테더(USDT)를 둘러싼 악재가 코인시장을 흔들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3일 테더의 발행사인 테더 홀딩스의 설립자 4명이 테더의 준비금 84%를 독점하고 있으며 이 중 3명이 금융에 문외한이라고 보도했다. 테더의 안전성 문제가 보도되면서 상승세가 주춤한 모습이다. ◇비트코인 = 3일 오후 5시 업비트 기준 비트코인(BTC) 가격은 2945만원을 기록 중이다. 비트코인 점유율(도미넌스)은 44.09%를 보였다

테더 안정성 의문 번지며···상승 랠리 \'브레이크\'

레이 달리오 "BTC는 과대평가된 자산···현금 보유해라"

'전설적인 투자자' 레이 달리오가 비트코인(BTC)에 대한 부정적인 생각을 밝혔다. CNBDC와의 3일 인터뷰에서 레이 달리오는 "비트코인은 내제적인 가치가 없다"며 "지닌 가치에 비해 비트코인은 과도한 관심을 받고 있으며 그것의 실질적인 가치는 마이크로소프트 주식의 3분의 1도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달리오는 비트코인 지지자들의 주장을 정면 반박하기도 했다. 그는 "비트코인은 가치 저장소로서 효과적인 역할을 수행할 수 없다"고 강조했

레이 달리오 "BTC는 과대평가된 자산···현금 보유해라"

파월이 시장을 살렸다···"인플레이션 완화"발언에 상승세로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시장의 기대치에 부합하는 금리 인상과 파월의 "인플레이션이 완화됐다"는 연설로 인해 암호화폐에 훈풍이 감돌고 있다. 2일 열린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연준은 0.25%의 금리인상을 발표했고 조정에 돌입한 듯 보였던 코인 시장은 다시 상승하기 시작했다. "인플레이션이 완화됐다"고 평가한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발언이 자산 시장 전반에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이다. 파월 의장은 "연준이 기준금리를 5%

파월이 시장을 살렸다···"인플레이션 완화"발언에 상승세로

지난주 암호화폐 투자펀드로 1.17억 달러 순유입···작년 7월 이후 최대 유입

1. 지난주 암호화폐 투자펀드로 1.17억 달러 순유입…작년 7월 이후 최대 유입런던 소재 암호화폐 투자펀드 코인쉐어스(Coin Shares)의 주간 자금 흐름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주 글로벌 암호화폐 투자 펀드로 약 1.17억 달러가 순유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7월 이후 최대 순 유입량이다. 그중 비트코인 펀드에 1.16억 달러가 순유입돼 압도적인 비중을 차지했다. 비트코인 가격 하락에 베팅하는 숏 비트코인 상품에는 44

지난주 암호화폐 투자펀드로 1.17억 달러 순유입···작년 7월 이후 최대 유입

JP 모건 "글로벌 전문 트레이더, 암호화폐 투자 관심없다"

JP 모건이 전세계 기관 전문 트레이더들이 암호화폐 투자에 관심이 없다는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JP 모건은 2일 7번째 'JP 모건 이트레이딩(JPMorgan's e-Trading)'을 통해 "전세계 기관 전문 투자자들의 72%가 암호화폐 투자 의향이 없다고 답변했다"고 밝혔다. JP 모건 이트레이딩은 JP 모건이 자체 발행하는 투자 정보 기록 데이터 자료집이다. JP 모건은 이번 달 3일 부터 23일까지 전세계에 위치한 835명의 기관 전문 트레이더를 대상으

JP 모건 "글로벌 전문 트레이더, 암호화폐 투자 관심없다"

암호화폐 신규투자 급증···FTX 파산 후 최대치 기록

암호화폐 투자 상품 자금 유입량이 FTX 붕괴 후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밝혀졌다. 암호화폐 시장 데이터 제공업체 크립토 컴페어사는 2일 "올해 1월 암호화폐 투자 상품 자금 유입량이 주간 평균 3680만달러(한화 약 449억원)를 기록하며 FTX 붕괴가 일어난 11월 후 최대치를 보였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지난 1월 암호화폐 투자 상품에 예치된 총 누적 자금은 197억달러(한화 24조242억원)를 기록했다. 전월 대비 36.8% 상승한 금액으로 본격적인 약세장이

암호화폐 신규투자 급증···FTX 파산 후 최대치 기록

'돈나무' 캐시 우드 "BTC 5년내 6억원 기록할 것"

"비트코인(BTC)은 머지않아 50만달러(한화 약 6억원)를 기록할 것이다." 캐시 우드 아크인베스트먼트 CEO가 비트코인(BTC) 가격이 올해 50만 달러에 도달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캐시 우드는 2일 CNBC와의 인터뷰에서 "올해 비트코인이 보인 상승은 추후 비트코인이 머무를 가격에 비해 매우 작은 상승에 불과하다"며 "FTX 사태 후 바닥을 찍은 시장에 명확한 규제와 더 많은 혁신으로 인해 비트코인은 50만달러에 도달할 것"이다고 밝혔다.

\'돈나무\' 캐시 우드 "BTC 5년내 6억원 기록할 것"

암호화폐, 파월의 입만 쳐다본다··· FOMC 앞두고 소강

암호화폐 시장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하루 앞두고 관망세가 짙게 깔리며 소폭 하락하고 있다. 암호화폐 투자자들은 FOMC 결과를 기다리며 기대와 경계 감을 동시에 품고 있다. 연방준비위원회(Fed·연준)이 기준금리 인상 폭을 줄일 것으로 기대하지만 기자회견을 통해 매파적 기조를 고수할 가능성이 있어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발언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연준은 한국시간으로 오는 2일 오전 4시에 기준금리를 발표할 예정

암호화폐, 파월의 입만 쳐다본다··· FOMC 앞두고 소강

2월 첫째 주 주간보고서 | 비트코인에 집중되는 기관 투자금

2월 1주 차 주간 분석 요약비트코인은 지난주 대비 2.39% 상승했으며 비트코인 도미넌스는 여전히 6개월 내 가장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 한 주간 크립토 펀드로는 2022년 7월 이후 최대 규모인 1억1700만달러의 자금이 유입됐다. 전체 TVL(Total Value Locked)은 지난주 대비 약 0.2% 감소했다. 대체불가능토큰(NFT) 시장의 시가총액은 226억달러(암호화폐 시가총액 약 1조달러의 2.26% 수준)로 지난주 대비 0.74% 증가한

2월 첫째 주 주간보고서 | 비트코인에 집중되는 기관 투자금

파월, 피벗은 없다?···기대감 줄면서 하락세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피벗(정책 변경) 의지를 밝히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는 우려가 나오면서 암호화폐 시장이 소폭 하락했다. 암호화폐 시장은 피벗 기대를 줄이려는 파월의 시그널에 주목했다. 암호화폐는 연준이 올해 11월 이전에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는 기대 속에 상승세를 누려왔다. 하지만 시장에서는 파월 의장이 기대에 부응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파월이 '지속

파월,  피벗은 없다?···기대감 줄면서 하락세

FOMC 앞두고도 '파죽지세'···BTC 23K 지지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긴축 종료 가능성이 높아지며 비트코인(BTC)비롯한 코인 시장에 훈풍이 불고 있다. 연준의 긴축 속도 조절론이 힘을 얻으며 코인 시장의 상승세는 꺾이지 않았다. 비트코인(BTC)을 포함한 대다수의 암호화폐는 완만한 상승 곡선을 보이고 있다. 미국 공개시장위원회(FOMC)가 코 앞으로 다가왔지만 대다수의 암호화폐가 큰 하락을 보이지 않고 지지선을 지키는 모습이다. ◇비트코인 = 30일 오후 5시 코인마캣캡 기준

FOMC 앞두고도 \'파죽지세\'···BTC 23K 지지

비트코인 채굴 난이도 4.68%↑···사상 최고치 경신

비트코인 채굴 난이도가 4.68% 상승하면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암호화폐 전문매체 비트코인닷컴은 30일 비트코인 블록체인이 지난 29일 오후 3시10분(한국시간) 블록 높이 77만4144에서 난이도 상승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네트워크 난이도는 37.59T에서 역대 최고 수준인 39.35T로 4.68% 증가했다. 이번 난이도 상승으로 비트코인 채굴 난이도는 지난 15일(현지시간) 10.26% 증가하며 기록한 역대 최대치를 다시 한번 넘어섰다. 비트코인 채굴에 사용되는 해시

비트코인 채굴 난이도 4.68%↑···사상 최고치 경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