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FSA 검색결과 [총 4건]

바이낸스 재팬 "상장 암호화폐 100종까지 확대한다"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이달 초 일본 시장에 정식 출시한 '바이낸스 재팬'이 상장 암호화폐를 100종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30일(현지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치노 츠요시 바이낸스 재팬 대표는 이날 온라인 사업 설명회에서 "바이낸스 재팬에서 최소 100개 이상의 토큰 거래를 지원하는 것이 목표이며, 일본 현지 암호화폐 거래소와도 협력해 더 나은 유동성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바이낸스 재팬은 지난 14일부터 일본에서 정식 서비스

바이낸스 재팬 "상장 암호화폐 100종까지 확대한다"

日 금융청, 알고리즘 스테이블코인 금지 시킨다

일본이 자국 내 알고리즘 스테이블코인을 금지하기로 결론 내렸다. 일본 금융청(FSA) 국제부 아야마 토모코 차관은 OMFIF(공식통과금융기관포럼)이 주최한 회의에서 일본 정부의 암호화폐 규제 프레임워크를 제시하며 스테이블코인 가치 유지를 위해 알고리즘을 사용해서는 안된다는 조항을 발표했다. FSA에 따르면 암호화폐 규제 프레임워크는 은행법, 결제 서비스법, 금융 상품 및 거래소법에 근거해 일본 내 암호화폐를 규제하며 암호화

日 금융청, 알고리즘 스테이블코인 금지 시킨다

두바이, 국제금융센터內 암호화폐 허용범위 넓힌다

두바이 금융 서비스국(DFSA)이 국제금융센터(DIFC) 내 암호화폐 서비스 활성화와 소비자 보호를 담은 두 번째 규제안을 적용한다. 지난해 10월 첫 번째 규제안을 시행한 지 1년 만이다. DFSA은 지난 1일 두바이 DIFC 특별 경제 구역에 암호화폐 거래, 청산, 보관과 송금 과정 등에 적용할 수 있도록 ▲자금세탁방지(AML) 및 공중협박자금조달(CFT)에 관한 위험 ▲소비자 보호 ▲시장 무결성 ▲보관 및 금융 자원 등의 내용을 담은 新규

두바이, 국제금융센터內 암호화폐 허용범위 넓힌다

日 금융청, 암호화폐 기업 高법인세 인하 추진한다

일본 금융청(FSA)이 암호화폐 기업들에 대한 높은 세율을 인하한다는 뜻을 밝혔다. 요미우리 신문은 26일 일본 금융청이 높은 세율에 따른 암호화폐 기업들의 자국 이탈을 고려, 세율을 기존 55%에서 20%로 인하하는 사항을 논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은 개인 및 기업에게 20만엔(한화 약 195만원)이상의 암호화폐 수익에 한해 최대 55%에 달하는 납세를 부과하고 있다. 일본의 세법상 암호화폐 거둔 20만엔 이상의 수익은 모두 '부과 수익'으로 실현되어

日 금융청, 암호화폐 기업 高법인세 인하 추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