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UK 검색결과 [총 6건]

英 금융연합, CBDC 보유 한도액 825만원 하향 조정 제시

영국의 주요 금융기관들의 연합 UK 파이낸스가 최근 영란은행이 발표한 CBDC 보유 한도제가 영국 은행들의 운영 악화를 시킬 수 있음을 지적, CBDC 보유 한도액을 5000파운드(한화 약 825만원)로 하향 조정할 것을 제시했다. 앞서 2월, 영란은행은 CBDC 발행에 대한 로드맵 발표의 일환으로 개인의 CBDC 보유량을 약 2만파운드(한화 약 3303만원)로 제한하는 아이디어를 발표한 바 있다. 핀볼드는 UK 파이낸스가 CBDC 로드맵에 대한

英 금융연합, CBDC 보유 한도액 825만원 하향 조정 제시

英, '암호화폐 수용 규제 법안' 통과···"암호화폐, 금융시장의 일부"

영국이 암호화폐를 금융시장에 공식 수용했다. 영국 재무부는 30일 암호화폐와 스테이블 코인의 거래 활동을 금융 환경에 수용하는 법안 '금융 서비스 및 시장법 2023(FSM 2023 - Financial Services and Market Act 2023)'이 공식 승인되었다고 밝혔다. 이제 영국은 암호화폐를 영국 금융 시스템에 정식 자산으로 통합, 이를 규제할 예정이다. 2022년 처음 발의된 FSM 2023은 비트코인(BTC)과 이더리움(ETH), 스테이블 코인과 다양한 NFT에 대한 다양한

英, \'암호화폐 수용 규제 법안\' 통과···"암호화폐, 금융시장의 일부"

英 트러스 총리 선임에···암호화폐 기업 '환호성'

영국이 유럽의 암호화폐 新허브로 급부상할 수 있는 가능성이 고조되고 있다. 이는 암호화폐에 친화적인 인물이 영국의 총리로 당선되면서다. 영국의 신임 총리 투표에서 보수당의 엘리자베스 트러스(Elizabeth Truss)장관이 리시 수낙(Rishi Sunak) 전 재무부 장관을 꺾으며 신임 총리로 선출됐다. 트러스가 영국의 새로운 총리로 선출된 가운데 암호화폐에 대해 옹호적인 입장을 밝힌 트러스의 과거 행적이 암호화폐 커뮤니티의 눈길을 끌고 있다. 트러스

英 트러스 총리 선임에···암호화폐 기업 \'환호성\'

英 암호화폐, 자산 공식 인정···재산법 수용 절차 착수

영국이 암호화폐를 재산법에 수용할 예정이다. 영국 법률위원회는 29일 공식 성명을 통해 재산법을 확장해 암호화폐를 재산법에 수용할 방안 조사에 나선다고 밝혔다. 영국 법률위원회는 "현대사회에서 암호화폐와 대체불가토큰(NFT)가 중요한 역할을 차지한다는 점을 인정하고 이를 재산법에 수용할 것"이라며 "새로운 기술을 담은 점을 인정해 암호화폐를 '데이터 개체(Data Objects)'라는 새로운 개념으로 인지해 기존 재산법을 그대로 적용하는 것

英 암호화폐, 자산 공식 인정···재산법 수용 절차 착수

英 재무부 "암호화폐 수용 하겠다"···스테이블코인 제도화 장치 마련

영국 재무부가 스테이블코인에 대한 명확한 법률 촉구를 통해 암호화폐의 적극적인 수용의사를 밝혔다. 영국 재무부는 15일(현지시간) 명확한 법률 구축을 통해 국가 내 결제수단으로써 스테이블코인을 수용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다만, 알고리즘 스테이블 코인은 전면 배제키로 했다. 앞서 UST는 스테이블코인이라는 말이 무색하게 달러와의 연동성을 잃어버리며 루나의 폭락을 야기했다. 이 사태는 무서운 속도로 암호화폐 시장의 신뢰를 무너뜨

英 재무부 "암호화폐 수용 하겠다"···스테이블코인 제도화 장치 마련

英 재무부 "스테이블 코인, 결제수단으로 수용할 것"

영국 재무부가 스테이블 코인을 자국 내 결제수단으로 수용하기로 했다. 4일(현지시간) 영국 재무부는 공식 성명을 통해 "정부에서 지정한 스테이블 코인이 '일반적인 결제 수단'이 될 수 있다"고 말하며 "스테이블 코인의 도입을 위한 규제 프레임워크를 수정하고 있다"라고 발표했다. 재무장관 리시 수낙(Rishi Sunak)은 이번 발표와 함께 "영국을 암호화폐 '글로벌 허브'로 만드는 것은 나의 야망이며 이를 위해 당국이 생각한 조치는 기업들이 영국에 투

英 재무부 "스테이블 코인, 결제수단으로 수용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