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읽기 검색결과 [총 34건]

'N차 함수'가 되어버린 리플 소송, 고려해야 하는 사안은?

리플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소송이 올해 상반기 안에 마무리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브래드 갈링하우스 리플 CEO를 비롯해 소송에 관련된 다수의 인사들이 인터뷰를 통해 여러차례 올해 상반기 소송 종료를 예고했고 이에 암호화폐 커뮤니티는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불과 몇달 전 만해도 유리한 위치를 차지했던 리플의 현 소송진행 상황이 쉽지 만은 않아 보인다. # 해피엔딩을 바라봤던 리플, 다시 미궁으로 지난해 미국 입법부는

\'N차 함수\'가 되어버린 리플 소송, 고려해야 하는 사안은?

'그로기' 상태 속 재탄생한 2022년, 그리고 2023년

코인 시장에 지독한 악재들이 가득했던 한해였다. 지난 해, 비트코인(BTC)이 최고치를 달성하고 코인 시장을 둘러싼 기대는 희망에 가득찼다. 코인 시장이 중국 정부의 전면적인 암호화폐 금지로 시작된 여름 약세장을 지나 비트코인 선물 ETF가 출시된 후 비트코인은 11월 최고가를 달성했다. 암호화폐는 그렇게 새로운 자산으로 역사적인 기록을 갱신할 것 같았다. 그렇게 맞이한 2022년, 코인 시장에는 기괴한 악재들이 가득차며 많은 투자자들을

\'그로기\' 상태 속 재탄생한 2022년, 그리고 2023년

'페트로 위안화', 블록체인을 품고 다가온다

위안화 연동 스테이블코인은 새로운 '페트로 위안화'가 된다. # 스테이블코인의 위안화 선택과 맞물려 모습을 드러낸 '페트로 위안화' 이번 달 시총 1위의 스테이블코인 발행업체 테더가 위안화와 가치가 연동된 '역외 위안화 스테이블코인' CNHT의 발행을 본격화했다. 2019년 출시 후 그저 회사의 포트폴리오로 약 3년간 묵혀둔 위안화 연동 스테이블코인 CNHT를 세계 최대 블록체인 거래망 트론(TRC-20)을 통해 유통한다고 발표한 것이다. 트론

\'페트로 위안화\', 블록체인을 품고 다가온다

갠슬러, 의도적 하락장 연출 주인공이자 '필요악'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갠슬러 위원장의 완고한 고집은 암호화폐 약세장을 위한 의도적 연출이다. # 갠슬러와 석연찮은 의혹들 최근 게리 갠슬러 위원장과 FTX의 전 CEO 샘 뱅크먼의 결탁 사실이 수면 위로 떠오르며 시장은 큰 혼란에 빠졌다. 다수의 인물들로부터 갠슬러 위원장이 샘 뱅크먼의 조력자였으며 특히 샘 뱅크먼의 증권 거래 플랫폼 IEX 설립을 도왔다는 제보가 빗발쳤다. FTX가 붕괴되고 크립토 시장이 큰 혼란의 한 가운

갠슬러, 의도적 하락장 연출 주인공이자 \'필요악\'

FTX 사태가 촉발한 혼돈···그 원인과 결말

# 한 하늘 아래 두 개의 태양은 없다 FTX가 극심한 유동성 문제를 호소하며 한때 '세계 2위 거래소'라는 명성이 무색하게 위기 발생 5일 만에 파산했다. 바이낸스의 CEO 자오 창펑이 자신의 회사가 보유한 FTT 물량의 전량 매도 의사를 밝힌 후 단 이틀만에 글로벌 2위 거래소의 아성을 무너뜨렸다. 바이낸스와는 비슷한 듯 다른 행보로 암호화폐 시장에서 큰 존재감을 드러냈던 FTX는 올해 상당한 성장세를 이룩했다. 자오창펑의 공격만 없었다

FTX 사태가 촉발한 혼돈···그 원인과 결말

CBDC發 통화·금융 시스템 변혁, 新금융 결제망으로 꽃 피운다

# BIS, 홍콩에서 새로운 패러다임 선보이다 전 세계 중앙은행들이 통화·금융 시스템의 변혁을 언급하며 CBDC 연구에 돌입한 2022년 하반기, 홍콩에서 흥미로운 아이디어가 공개됐다. 지난달 홍콩 중앙은행이 국제결제은행(BIS)가 주도로 개발한 '오럼(Aurum) 프로젝트'를 통해 홍콩의 CBDC '디지털 홍콩달러(e-HKD)'를 발행했다. 기존 국가들의 CBDC는 대부분 중앙은행이 발행하고 유통하며 관리하다는 개념을 담았다. 하지만 오럼 프

CBDC發 통화·금융 시스템 변혁, 新금융 결제망으로 꽃 피운다

텔레그램의 목표는 러시아 최대 금융망이다

혼돈의 10월, 대형 글로벌 메신저 텔레그램이 P2P 암호화폐 거래소가 되었다. 텔레그램은 4월 텔레그램 오픈 네크워크인 TON (Telegram Open Network)을 통해 중앙 아프리카 국가들 간 통합 스테이블코인 발행에 참여하며 "텔레그램 메신저를 통한 암호화폐 P2P 거래를 구상 중이다"란 계획을 밝혔다. 해당 계획이 현실화된 것이다. 높은 인플레에 기인한 경제 위기로 인해 전세계가 화폐의 가치에 대해 반문할 시점, 텔레그램은 야심찬 행보를 보였다

텔레그램의 목표는 러시아 최대 금융망이다

미국과 달러 패권, 美 국채 품고 스테이블코인으로 재부흥

# '강달러' 현상과 달러의 한계, 스테이블코인의 인기 이끌다 인플레이션과 경기침체를 동반한 '스테그플레이션'이 전세계에 서서히 현실화되어가는 10월, 세계 곳곳에서 스테이블코인이 '핫'한 자산으로 떠올랐다. 전세계가 높은 인플레이션 속에 비명을 지르며 자산시장이 크게 하락하는 반면 '안전자산'인 달러의 가치는 더욱 안전하고 견고해졌다. '지구촌'에 속한 많은 이들이 너도나도 세계 최대 안전자산인 달러를 원하는 상황이 된 것이다. 달러의

미국과 달러 패권, 美 국채 품고 스테이블코인으로 재부흥

'위험자산' 비트코인, '강달러' 시대 속 '안전자산'으로 거듭나다

'강달러' 현상으로 인한 자산시장의 붕괴 속에서도 '위험자산' 비트코인(BTC)이 준수한 방어세를 보이고 있다. 9월 말, 미국을 중심으로 여전히 전세계를 휩쓸고 있는 인플레이션 속에 '안전자산'인 달러의 가치가 절정에 달했다. 9월 마지막 주, 미국 자본주의의 상징이었던 미국 증시가 애플의 5%에 달하는 하락을 필두로 크게 무너져 내리는 모습을 보였다. 미국 증시만이 아니였다.'지구촌'이라는 특징에 따라 아시아 증시를 비롯해 전세계 국가들의

\'위험자산\' 비트코인, \'강달러\' 시대 속 \'안전자산\'으로 거듭나다

기나긴 기다림의 끝이 보이는 리플, 그 끝에는 무엇이 있을까?

리플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와의 소송이 약식 판결로 넘어가며 기나긴 싸움의 끝이 보인다. 리플에게 유리한 정황들이 미디어를 통해 노출되며 리플(XRP)은 이번 한 주 30% 넘는 폭등세를 보였다. 정부 기관과의 소송으로 짓눌려있던 XRP의 가격은 소송의 막바지 단계에서 투자자들에게 "XRP의 시대가 왔다"는 기대감을 만들어내고 있다. 리플이 SEC와의 소송이 결말에 다가서는 시점에 투자자들은 "이제는?"이라는 기대감과 함께 리

기나긴 기다림의 끝이 보이는 리플, 그 끝에는 무엇이 있을까?

중국과 비트코인의 '질긴' 인연, 과연 그 미래는?

# 중국, 암호화폐 전면 금지에도 '이변'을 연출하다 중국 정부의 전면적인 암호화폐 금지 정책에도 중국이 암호화폐와의 '끊어지지 않는'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 블록체인 분석 플랫폼 체이널리시스(Chainalysis)가 16일 발표한 보고서 '2022 글로벌 암호화폐 채택지수'에 따르면 중국은 암호화폐 채택률 10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6월, 중국 정부는 암호화폐 거래소, 채굴장들에 대한 전면적인 폐쇄 조치를 감행했다. 중국 정부의 방침은 지금까지 변함없이 이어

중국과 비트코인의 \'질긴\' 인연, 과연 그 미래는?

'에너지=비트코인' 시대 열린다

# '크립토 무역' 시대 개막, 주요 이슈는 '에너지' 2022년 9월, 러시아가 무역결제에 암호화폐를 활용하는 '크립토 무역'을 선언했다. 세계 최대의 천연가스, 즉 에너지 수출국 러시아가 무역결제에 암호화폐 활용을 발표하며 '페트로 달러'에 새로운 에너지 화폐 시대가 도래한 것이다. 2022년 전세계는 극심한 인플레이션에 고통받고 있다. 현재의 '하이퍼 인플레이션'을 야기한 주된 원인 중 하나는 바로 치솟는 에너지 가격이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

\'에너지=비트코인\' 시대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