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시키·OSL, 홍콩서 암호화폐 소매 거래 라이선스 취득

블록스트리트 등록 2023-08-04 13:50 수정 2023-08-04 13:50

해시키, 장외거래 서비스 '해시키 브로커리지' 출범
OSL "비트코인·이더리움 시작으로 서비스 제공"

암호화폐 거래소 해시키와 OSL디지털시큐리티가 홍콩에서 암호화폐 소매 거래 라이선스를 취득했다.

해시키 익스체인지는 3일(현지시간) 공식 성명을 통해 홍콩 증권선물위원회(SFC)로부터 암호화폐 라이선스 업그레이드를 승인받아, 개인 투자자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홍콩 최초의 거래소가 됐다고 발표했다.

해시키는 이번 취득한 라이선스 유형 1을 통해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을 운영할 수 있다. 또 두 번째 라이선스인 유형 7 승인으로 기관 및 개인 사용자 모두에게 서비스 제공을 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해시키는 이날 암호화폐 장외거래 서비스를 제공하는 '해시키 브로커리지'를 공식 출범했다. 해시키 측은 해시키 브로커리지가 지난 6월 홍콩 SFC의 새로운 가상 자산 거래 규제 프레임워크 시행 이후 최초로 규정을 준수하는 서비스라고 강조했다.

해시키 발표에 이어 홍콩 BC 테크놀로지 그룹의 자회사 OSL 디지털시큐리티도 같은 날 소매 거래 라이선스를 확보했다고 발표했다.

OSL 디지털시큐리티는 공식 성명을 통해 "OSL 디지털시큐리티는 소매 투자자들에게 비트코인(BTC) 및 이더리움(ETH)을 시작으로 암호화폐 관련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한편 홍콩은 지난 6월 1일부로 암호화폐 거래소 허가제를 시행하면서 암호화폐 시장을 대대적으로 개방한 상황이다.

신호철 기자 shinh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