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자흐스탄, 새로운 암호화폐 채굴 법안 통과

블록스트리트 등록 2022-08-03 11:03 수정 2022-08-04 08:08

2021년 1월 1일 효력 발휘
채굴장 전력사용 누진제 적용
'재생 에너지' 채굴장은 세금 인하

출처=Engergy Connects
카자흐스탄이 자국 내 암호화폐 채굴장 유치를 위한 법안 통과를 발표했다.

3일 코인텔레그래프의 보도에 따르면 카자흐스탄의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Kassym-Jomart Tokayev) 대통령이 낮은 채굴장 세율 유지, 친환경 에너지 사용 촉구를 담은 법안에 서명했다. 해당 법안은 2023년 1월 1일 부로 시행될 예정이다.

새로운 법안은 카자흐스탄 내 암호화폐 채굴장에 대한 명확한 세율 제공을 통한 채굴 산업 합법화를 서술하고 있다.

법안에 따르면 카자흐스탄에 위치한 채굴장의 경우, 암호화폐 채굴에 사용되는 전력 1 킬로와트(kWh) 당 약 3~10텡게(한화 약 8.23~27.44원)의 세금을 납부해야하며, 세율은 채굴장 전력 누진 척도에 따라 달라질 예정이다.

앞서 카자흐스탄은 2021년 6월 29일 1 킬로와트(kWh) 당 1텡게(한화 2.74원)에 해당하는 세율을 도입을 발표했으며 이번 발표로 다소 세율을 높였다.

한편, 재생 에너지를 활용하는 채굴장에 한해 1 킬로와트(kWh) 당 1텡게의 세금을 적용하는 세금 인하 조항도 포함되었다.

카자흐스탄은 낮은 전력료와 낮은 기온으로 암호화폐 채굴에 유리한 조건을 갖춰 많은 채굴장들을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 특히 2021년 중국의 암호화폐 전면 금지에 따라 많은 중국 채굴장들이 카자흐스탄으로 채굴장을 이전한 바 있다.

2022년 1월 기준 카자흐스탄은 미국(37.84%)과 중국(21.22%)에 이어 전 세계 해시레이트의 3위인 13.22%를 차지했다.

비트코인 채굴은 작업증명(PoW) 방식으로 컴퓨팅 파워를 통해 암호화폐를 채굴하고 그에 대한 권한을 갖는다. 이 매커니즘은 단일 주체가 51% 이상의 해시율을 차지할 경우 네트워크를 제어할 수 있다는 맹점이 존재한다. 즉, 51% 이상의 해시율을 갖는 이가(기업이나 개인) 해당코인에 대한 절대적 제어 권한을 갖게 된다.

시장 관계자는 "국가별 비트코인 해시율은 갹 국가가 비트코인에 한해 차지하는 힘을 뜻할 수 있다"고 말했다.

권승원 기자 ks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