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과학기술대, 정부 주도의 스테이블 코인 발행 제안

블록스트리트 등록 2023-07-04 14:13 수정 2023-07-04 14:13

"559조1290억원 규모 정부 외환 보유액 기반 스테이블 코인,"
"뛰어난 안전성으로 시장 내 홍콩의 입지적 위치 제공할 것"

홍콩과학기술대학교(HKUST)가 3일 공식 성명을 통해 홍콩 정부의 자체 스테이블 코인 발행을 제안했다.

HKUST는 홍콩 내 암호화폐 산업 강화를 위한 전략으로 정부 주도의 홍콩 달러 스테이블 코인 'HKDG' 발행을 제시했다. HKUST는 스테이블 코인을 전통 금융과 암호회폐 경제권과의 간극을 매우는 주요한 요소로 평가, 홍콩 달러와 연결된 스테이블 코인 HKDG를 통해 홍콩이 암호화폐 시장에서 선두적인 자리를 차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콩은 암호화폐 시장을 지난 달 본격적으로 재개방하며 암호화폐를 수용하기 시작했다. 암호화폐 자금의 효율적인 유치와 유입된 자금의 순환을 위해 정부 주도의 스테이블 코인 발행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나선 것.

HKUST는 정부가 보유한 외환 보유고와 적절한 규제 도입을 통해 스테이블 코인을 도입할 시 홍콩이 암호화폐 시장 내 선도적인 위치를 차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콩 정부의 외환 보유액은 4300억달러(한화 약 559조1290억원)다. 만일 홍콩 정부가 이를 실행할 시 HKDG는 테더(USDT)에 이어 스테이블 코인 시장 시가 총액 2위를 차지할 수 있다.

HKUST는 "홍콩 정부의 암호화폐 수용 정책 미국과 싱가포르에 비해 매우 선도적인 것에 비해 스테이블 코인 발행에 있어서는 여전히 매우 보수적이다"며 "암호화폐 산업을 수용하는 정책과 조화를 이루기 위해 홍콩 정부는 정부의 외환 보유고를 바탕으로 홍콩 달러 스테이블 코인 발행을 제안한다"고 서술했다.

홍콩과학기술대학교는 홍콩의 공립 이공계 종합대학교로 글로벌 교육평가에서 세계에서 가장 빨리 성장하고 있는 대학교의 하나로 꼽힌다.

권승원 기자 ks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