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엄격한 거래소 적용 규제안 마련한다"

블록스트리트 등록 2022-09-22 11:24 수정 2022-09-22 11:26

"거래소 경영진 3분의 2, 인도네시아 시민권자 의무 조항 고려"
"거래소 붕괴 시 투자자 보호를 위한 경영진 도주 방지 목적"
거래소의 자금 예치 기관 선정·고객 자산 재투자 금지 의무화

인도네시아가 암호화폐 거래소에 관한 엄격한 법률 적용을 고려하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인도네시아 무역 통상부가 투자자 보호를 목적으로 인도네시아 내 거래소 이사회의 3분의 2가 인도네시아 시민권을 보유해야 한다는 의무 조항 적용을 고려하고 있다고 22일 보도했다.

인도네시아 상품거래부는 현재 암호화폐 통합 규제안을 마련하고 있다. 상품거래부의 디디으 르디아모코 대표대행은 21일 열린 청문회에서 "거래소 경영진의 3분의 2를 인도네시아 시민권자로 배치할 경우 거래소에 문제가 닥쳐을 때 경영진의 도주를 방지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무역 통상무의 제리 삼부아 차관은 현재 마련 중인 암호화폐 규제 가이드라인에 대해 "명확한 요건 충족을 통해 신뢰를 얻은 이에 한해 거래소 운영 권한을 선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작업 중인 인도네시아의 암호화폐 통합 규제안은 거래소가 고객 자금 예치를 위해 제 3자에 해당하는 기업들과 협업하고, 고객 자금의 재투자를 금지하는 조항을 포함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앞서 인도네시아는 암호화폐를 '투자 상품'으로 분류하며 감독 기관을 인도네시아 상품선물거래규제당국(Commodity Futures Trading Regulatory Agency)으로 임명했으며 현재 다수의 정부기관들이 협업을 통해 암호화폐 통합 규제안 마련에 나선 상태이다.

인도네시아는 블록체인 분석 플랫폼 체이널리시스(Chainalysis)가 발표한 '2022 글로벌 암호화폐 채택지수'에서 암호화폐 채택률 20위를 차지했다. 인도네시아 상품선물거래규제당국의 통계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내 암호화폐 사용자는 올해 11% 증가한 1240만명에 달한다. 인도네시아는 약 2억 7913만명에 달하는 인구를 기반으로 동남아시아에서 최대 경제권을 형성하고 있다.

권승원 기자 ksw@